“여기저기 쑤시는 이유는 등 때문입니다” 노화가 빨라 굽어지는 등! 펴주기만하면 전신이 살아난다고

힘들 때 ‘등골 빠지겠다’라는 말 많이 하시죠? 그런데 이 말이 의학적으로도 통한다고 합니다.

등 앞에는 우리 몸의 중요한 장기들이 놓여있어 각종 질환이 발생하면 등 통증으로 신호가 오기 때문인데요.

뿐만 아니라, 등은 노화가 가장 빨리 오는 곳이기 때문에 등이 굽어지면 심폐기능 저하에 이어 뇌 노화까지 발생할 수 있어서 곧은 등을 지켜 전신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굳은 등 자가진단법

상체만 돌려 보면 등이 굳었는지를 알 수 있는데요.

혹시 배꼽이 몸통 회전에 따라 같이 돌아가면 등이 굳은 것이라고 합니다.

검지를 배꼽에 가져다 댄 뒤 상체를 좌우로 돌렸을 때 허리는 고정되어 있고 상체만 돌아가야 하는데요.

허리를 숙일 때는 척추를 쓰는 반면, 허리를 돌릴 때는 등을 쓰게 되는데 등이 굳어 있으면 등 대신 허리가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굳은 등 테스트

① 양반 다리를 하고 앉기

② 긴 막대를 어깨 위에 올리기

건강한 등은 평균 35~50도 회전한다고 합니다.

등 호흡법

① 긴 막대를 어깨에 올린다

② 허리를 서서히 돌린다

③ 옆구리를 굽혀 등을 늘린다

④ 등이 부풀도록 숨을 마신다

여기서 더 나아가 옆구리를 굽혀 등을 늘려주고 등이 부풀도록 숨을 마셔줍니다.

숨을 마신 상태에서 5초간 정지 후에 반대쪽도 번갈아 해주시면 되는데요.

등 안에 공기를 넣는다고 생각하고 깊이 숨을 마셨다고 내뱉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이 호흡법은 실제 환자들의 치료에 쓰이는 방법으로 하루 3번, 5분씩만 해줘도 좋습니다.

-출처 엄지의제왕-

📌”아픈 무릎은 여길 강화해야 합니다” 척추의 신이 알려주는 집에서 편하게 할 수 있는 최고의 무릎 운동

📌”출퇴근 100km 운전하다보니 허리, 목 다 디스크 왔습니다..” 척추의 신이 알려주는 운전할 때 척추위생 지키는 방법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