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늦을수록 좋다고요?” 폐경에 대한 오해와 갱년기 행복호르몬 팡팡 터트려 줄 바다 불로초 섭취방법 (+ 갱년기에 좋은 음식)

“폐경 늦을수록 좋다고요?” 폐경에 대한 오해와 갱년기 행복호르몬 팡팡 터트려 줄 바다 불로초 섭취방법 (+ 갱년기에 좋은 음식)

갱년기는 폐경기라고도 하며, 난소의 기능이 노년기로 이행하는 시기를 의미합니다.

45세부터 55세사이의 시기에 난소 기능의 저하가 시작되면서 여성호르몬 분비량이 급격하게 감소하여 발생하는데요,

통계적으로 확인된 갱년기의 연령은 40~55세로 확인되었으나 평균수명의 연장으로 다소 늦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폐경은 늦을수록 좋다는 말이 사실일까요? 

갱년기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보고 도움이 되는 식품을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폐경 나이

여성의 평균 폐경 나이는 만 49.7세로, 55세 이후 페경은 늦은 폐경이라고 하는데요,

늦은 폐경으로 여성 호르몬 과다 노출 시 유방암 위험이 높아져 위험하다고 합니다.

갱년기 우울증

갱년기 우울증의 치료는 돈이다, 운동이다 등 여러가지 말이 있는데 정답은 ‘장’입니다.

감정을 조절하는 호르몬으로 알려진 세로토닌은 뇌에서 20% 장에서 80%가 생성되기 때문에 장이 건강해야 행복 호르몬 생성에 문제가 없습니다.

특히 장 건강을 위해 어떤 음식을 먹느냐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영양소가 많아 바다의 불로초라고 불리는 톳은 특히 여성한테 좋다고 하는데요,

톳의 식이섬유가 나쁜 콜레스테롤을 낮춰준다고 합니다 또한, 톳에는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활성 물질인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톳은 밥으로 지어 먹으면 좋은데요, 밥 지을 때 넣어서 익혀주면 되기에 간단합니다.

서대

갱년기 이후 골다공증 예방의 일등 공신이라는 ‘서대’

서대 속 칼슘은 100g당 60mg 이상으로 칼슘이 부족할 수 있는 갱년기 여성들에게 최고의 음식이라고 합니다.

YT1유산균

유산균을 복용하는 것만으로도 갱년기 여성이 흔하게 겪는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유산균 중에서도 YT1 유산균은 여성 호르몬의 활성화를 돕는다고 하는데요, 에스트로겐의 수용체인 ER베타를 활성화시켜 에스트로겐을 깨워준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