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음식! 절대 꿀이랑 같이 먹지 마세요” 꿀과 함께 먹으면 내 몸을 죽이는 음식 3가지

달콤한 꿀은 오랜 옛날부터 식용과 약용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꿀에는 양질의 비타민과 미네랄을 비롯해 아미노산과 각종 효소들이 풍부해 건강에 많은 도움을 주는데요.

하지만 이런 꿀도 어떤 음식과 같이 먹느냐에 따라 우리 몸의 약이 될 수도 있고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꿀과 같이 먹으면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최악의 음식 3가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두유

두유나 콩물에 달콤함을 추가하기 위해 꿀을 타서 마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두유는 우유보다 많은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고 꿀에는 풍부한 유기산이 함유되어 있는데요.

하지만 몸속에서 단백질과 유기산이 만나게 되면 서로 결합하여 인체에서 쉽게 흡수되지 않는 침전물이 생성됩니다.

이 침전물은 소화기관의 부담을 주어 음식의 소화를 방해하고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같은 이유로 두부와 꿀을 같이 먹거나 두부 반찬을 먹고 나서 꿀물을 마시는 등의 행동은 소화기 계통에 악영향을 끼칩니다.

꿀의 흡수를 최대한 높이기 위해서는 40~50도의 미지근한 물에 타서 맛있는 것이 가장 좋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홍차

홍차를 마실 때 달콤함과 풍미를 더하기 위해 꿀을 넣어 마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홍차의 풍부한 폴리페놀의 일종인 탄닌 성분은 꿀과는 궁합이 맞지 않는데요.

홍차 속 탄닌은 꿀에 철 성분과 만나면 체내에서 흡수되지 않는 탄닌 산철이라는 물질로 결합합니다.

이렇게 생성된 탄닌산철은 그대로 몸 밖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탄닌과 철의 역량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탄닌산천로 결합하는 과정에서 체내에 있는 철 성분을 끌어당겨 빈혈이나 변비를 유발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때문에 홍차에 꿀을 넣어 마시기 보다는 단맛을 내고 싶다면 약간의 설탕을 추가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부추와 양파

부추와 양파는 꿀과 직접적으로 먹는 경우는 드물지만 후식으로 꿀물이나 꿀이 함유된 간식을 먹는 경우도 있습니다.

부추에 함유된 비타민c와 일부 식물성 화학물질은 꿀의 효소 반응을 억제하여 꿀의 효능을 감소시키는데요.

또한 부추의 섬유소는 꿀에 소화효소와 만나면 과도한 소화 작용으로 인해 복통이나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같은 이유로 양파 역시 꿀과 같이 먹으면 영양소의 파괴는 물론 소화기관의 부담을 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양파에 함유된 휘발성 성분인 유화 알일은 꿀과 만나면 체내에서 가스를 생성합니다.

때문에 복부팽만감이나 잦은 방귀 등 각종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이런 음식이나 반찬을 먹었다면 최소 2시간 정도의 간격을 두고 꿀을 먹는 것이 좋겠습니다.

꿀과 같이 먹으면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3가지 음식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몸에 좋은 꿀을 더 현명하게 드시고 건강에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꿀은 칼로리가 높고 당분 함량도 높기 때문에 과즙이 혈당과 비만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니 하루 2큰술 이하로 드시기 바랍니다.

-출처 건강오름-

📌”수년간 걸러왔던 아침, 먹고나니 삶의질이 확 달라졌어요” 아침 공복에 먹으면 보약이되는 음식 7가지

📌”알고 먹으면 보약이 됩니다” 겨울제철 이보다 좋을 수 없는 찰떡궁합 음식 7가지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