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다고 먹었는데 몸 속에 쓰레기를 쌓고 있었습니다” 내 몸 속 쓰레기를 걸러내는 최고의 섭취방법

만성염증은 치매, 비만, 우울증, 동맥경화증 등등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됩니다.

오염이 없는 깨끗한 곳에서 유기농 농산물만 먹고 자연을 바라보며 아름다운 생각만 한다면 당연히 염증 수치를 낮출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현실을 그렇지 않죠, 어떻게 해야 몸속 염증이 생기지 않게 할 수 있을까요?

만성염증 원인이 되는 음식만 피해도 내 몸속 염증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됩니다. 내 몸속에 쓰레기를 쌓이게 만드는 음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과식

미국의회에서 연구 예산을 투자하여 수명 연장과 관련한 실험을 하였는데요,

무병장수의 비결로 꼽은 것이 바로 ‘소식’이라는 결과를 얻었습니다.

다양한 연구 결과를 봐도 소식을 하면 우리 몸에서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인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감소하기 때문에 염증유발인자가 줄어들고, 수명연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내용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습니다.

국물음식

단백질의 일종인 ‘퓨린’은 통풍을 유발할 수 있는 ‘요산’을 만드는 물질인데, 물에 녹는 수용성 성분입니다.

그래서 해산물이나 통조림 등을 국이나 찌개 같은 국물요리로 먹으면, 나쁜 퓨린만 뽑아 먹는 꼴이 되는 것입니다.

가급적 국과 찌개는 될 수 있으면 피하고, 건더기만 먹는 것이 좋습니다.

단짠단짠 음식

한국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기준의 2배가 넘습니다.

라면 한 그릇을 국물까지 맛있게 먹으면 거의 나트륨 1일 권장량에 육박합니다.

나트륨을 장기간 과하게 섭취하면 수분이 몸 안에 많아지고 혈액량이 늘어납니다.

그리고 혈관의 저항이 커져 부종이 잘 생기고, 고혈압∙심장병∙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의 위험도를 높입니다.

혈관의 스트레스가 커지고 혈관벽이 두꺼워지게 되면, 만성염증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 됩니다.

조금만 싱겁게 먹으면, 만성염증에서 그만큼 멀어질 수 있습니다.

식물성 기름

식물성 기름의 풍부한 불포화지방산인 오메가-6는 만성염증을 일으키는 주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은 식품으로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필수지방산이지만, 섭취 비율이 중요합니다.

오메가-3와 오메가-6가 다양한 형태로 전환되는 데에는 같은 효소들이 이용되기 때문에 어느 한 종류의 지방산이 지나치게 많은 것보다는 두 지방산이 균형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생선에 풍부한 오메가-3는 혈액을 묽게 하여 혈액응고를 방지하고, 혈액순환을 도와 염증을 없애며,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오메가-6는 혈액응고, 즉 혈액을 뭉치게 하고 혈관 탄력을 없애 느슨하게 이완하고 염증을 유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오메가-3와 오메가-6의 균형이 1:4 또는 1:10의 비율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보다 지나치게 되면 만성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오메가-6가 많은 식물성 기름 대신에 오메가-3가 풍부한 연어, 꽁치, 정어리, 고등어, 카놀라유, 들기름을 많이 먹는 것이 좋습니다.

통조림음식

불포화지방산은 적당히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되지만 정어리, 청어, 멸치, 고등어 같은 등 푸른 생선은 단백질의 일종인 ‘퓨린’이 풍부한데, 이 퓨린은 체내에서 분해되지 않는 요산이 됩니다.

만성염증이 있는 사람들은 요산 배출이 잘되지 않는데, 요산이 몸에 축적되면 ‘통풍’을 유발합니다.

게다가 통조림은 음식을 담고 밀봉한 후 멸균을 위해 가열을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한 퓨린이 통 안에 그대로 갇히게 됩니다.

통조림을 부득이하게 먹어야 한다면, 뚜껑을 따로 열어두면 자연 증발되므로 5분 정도 놔뒀다가 먹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퓨린은 수용성 물질로 건더기만 건져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왕이 마시던 이 차! 혈관 해독제라고” 한잔이면 독소가 배출되고 혈관 곳곳에 낀 기름때가 배출됩니다

👉”혈액형.. 성격이나 궁합만 보는게 아닙니다” 혈액형별로 잘 걸리는 질병이 따로 있다고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