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한테 서운할 때 화내지 말고 꼭 이렇게 하세요!” 상대방이 진심으로 서운한 점을 고치게 됩니다

서운함을 표현할 때 많은 분들이 하는 대표적인 실수는 바로 상대방에게 애원하듯 말 한다는 것입니다.

혹은 상대방을 원망 하듯 얘기 하기도 합니다.

“너는 이래서 문제야”

“그래서 내가 얼마나 서운 했는지 알아”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이렇게 얘기하면 서운한 부분이 고쳐 지기는 커녕 오히려 상대의 마음이 식어 버리는 부작용이 생기게 됩니다.

처음에야 미안해하며 사과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투정하는 회수가 쌓여가면서 태도가 달라지게 되는데요. “또 그러내” 하면서 더 이상 받아주지 않고 서운해하는 부분을 고치지도 않게 됩니다.

억지로 맞춰준다 하더라도 사실 속마음은 “드러워서 맞춰준다”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런 경우라면 서운한 부분을 고치려 다투는 사이에 좋은 감정까지 깨져 버리게 됩니다.

기억하셔야 할 건 둘은 의무적인 관계가 아닌 자발적인 관계라는 것입니다. 서로 좋은 면을 보고 행복해지자고 만난것입니다.

상대방 역시 투정을 받아주려고 나랑 만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상대가 내 서운함을 진심으로 받아들이고 기꺼이 고치게 만들려면 매력적인 투정 방식을 사용해야 합니다.

매력적인 투정방식은 차례대로 4단계를 하시면 됩니다.

딱 세 마디만 하라

서운한 부분을 딱 세 마디로 요약해서 말해보세요.

실제사례와 솔직한 감정상태, 결론을 이렇게 말하는 겁니다.

박코

“니가 저번에 이렇게 말했잖아”

“난 그때 기분이 이랬어”

“별로더라”

이때 포인트는 말투에 감정을 실어서 안됩니다. 그러면 내가 아무리 맞는 말을 한다 하더라도 듣는 상대가 기분이 나빠서 감정 싸움으로 번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무심한듯 이성적인 톤으로 담담하게 사실만 전달한다는 느낌으로 하시면 됩니다.

돌아서라

두번째 단계는 돌아서는 것입니다. 그리고 상대의 대답을 기다리지 말아야 됩니다.

얘기를 해준 다음에 그냥 그렇다고만 알고 있어라는 느낌으로 서운한 부분에 대해서는 길게 얘기하지 않고 다른 주제로 돌아서야 합니다.

왜냐하면 나의 서운한 표현에 대해 상대가 부담감이나 성가심을 느끼지 않게 해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서운한 부분이 생겼다는 건 상대방의 그게 문제라는 생각 자체를 못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그런데 내가 처음 서운한 얘기를 꺼내면서 바로 대답을 듣기를 원하고 당장 바뀌기를 요구하게 되면 거부감이 들거나 피곤한 마음부터 생기게 됩니다.

그래서 그 상황을 모면하려고 변명만 하거나 당장 내 기분을 달래주려는 영혼 없는 사과만 하게 될겁니다.

그래서 내가 아무리 하고 싶은 말이 산더미 같고 말하고 싶어 미칠것 같더라도 실제사례, 솔직한 감정 상태, 결론 이 세 마디를 했으면 바로 넘어 가시고 그 주제는 일단 더 이상 얘기하지 않는 겁니다.

이렇게 하면 상대 입장에서는 자기가 해명해야할 기회가 사라졌다는 느낌이 들게 됩니다. 그러면 억지로 해명해야 할 것 같은 피곤함 이나 거부감 보다는 팩트폭행을 당에서 생기는 당황스러움과 억울함을 풀고 싶다는 조급함이 들게 됩니다.

상대방의 감정이 얼마나 상했는지 예측이 안 돼서 생기는 불안감이 먼저 들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진심으로 해명하고 싶어지고 성의있게 변명하고 싶어지는 심리상태가 갖춰지게 됩니다.

나의 서운한 부분에 대해 한 번이라도 진지하게 고민을 하게 될거고 진짜 괜찮은 사람이라면 스스로 그걸 개선해 보려는 노력까지 하게 됩니다.

이것이 다 상대의 자발성을 기다렸기 때문에 생기는 좋은 결과입니다.

보상을 줘라

세번째는 상대가 진지하게 고민을 하거나 고치려는 노력을 할 때는 반드시 즉각적인 보상을 해줘야 합니다.

언제 서운했냐는 듯 적극적인 리액션과 폭풍 칭찬을 해주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상대방이 서운한 부분에 대해 노력을 할 때 애초에 처음부터 잘했으면 되는거죠 라는 생각으로 상을 안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되면 상대가 바뀌려고 노력하는 맛이 안 나게 됩니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당연한 진리를 떠올리시면서 뒤늦게라도 노력하는 그 사람의 모습을 무조건 격려하고 응원해 주세요.

뒤늦은 설명을 해라

상대가 돼서 남을 진지하게 고민을 했고 내가 거기에 대한 보상까지 해줬다면 분위기는 이미 좋게 풀어 졌을 겁니다.

근데 여기서 끝내 버리면 상대는 또다시 풀어질 수 밖에 없어요. 다시 같은 일로 나를 서운하게 만들겁니다.

사랑은 쉽게 변하는 게 아니니까 이걸 방지하기 위해 뒤늦게 서운했던 포인트를 디테일하게 얘기해 줘야 합니다. 투정은 이때 부리는 것입니다.

다 풀렸을 때 사실은 이러한 부분들이 서운했었고 그때 내가 힘들었는데 그래도 결국엔 니가 이런걸 이해해줘서 다행이야라고 말해주면 상대방은 이미 내 서운함이 다 풀렸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투정 들을 편한 마음으로 들어 주게 됩니다.

1, 2, 3단계를 아주 잘 하셨다면 그 과정에서 내가 서운한 포인트를 더 정확히 더 오랫동안 기억하게 되고 그만큼 더 신경쓰게 됩니다.

보통 이해단계를 거치지 않고 한방에 그 자리에서 기다리는 과정 없이 모든 서운함을 해결하려고 한다면 이러면 사소한 투정이 큰 싸움이 되버리고 감정의 골이 생기게 됩니다.

우리는 누구를 만나든 서로 타고난 것도 살아온 환경도 모두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긋난 부분이 있는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고 진짜 문제는 그 어긋남을 맞춰 보려 하지 않을 때 시작되는 것입니다.

오늘 알려드린 내용 꼭 기억하셨다가 활용해 보시길 바랍니다.

📺출처영상 확인하기

 

-출처 박코-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