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으면 배탈, 설사 한다는데 먹어도될까?” 과일 속 먹으면 독이되는 씨와 건강에 도움되는 씨

과일을 먹다보면 씨가 보이는 과일들이 있습니다. 포도나 수박, 참외 등이 대표적인데요.

과일 속에 들어있는 씨앗의 경우, 설사나 복통을 유발한다는 말을 들어본 것 같고, 실제로 그런 경험도 있는것 같아 이런 과일을 먹을 때는 항상 헷갈릴때가 많습니다.

오늘은 먹으면 안되는 씨와 먹으면 오히려 건강해지는 과일 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수박씨

보통은 수박씨를 골라내서 버리는 분들이 많은데요, 사실 수박씨에는 비타민, 단백질, 칼슘, 리놀레산 등 여러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습니다.

수박씨는 유해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줘서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며, 에너지 보충 및 피로회복에도 도움이 됩니다.

아울러 체지방이 축적되는것을 예방하고 노폐물을 제거해 주기때문에 다이어트나 피부미용에도 도움이 됩니다.

포도씨

포도씨에는 폴리페놀로 불리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포함되어 있어서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체내 염증을 완화를 통해 성인병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며 항바이러스 작용으로 면역력 향상에도 도움이 됩니다.

단 엔자임 인히비터라는 성분이 있어 소화기능이 떨어진 사람이 섭취할 경우 설사나 폭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석류씨

석류는 2/3정도가 씨앗으로 구성된 과일입니다.

석류씨에는 특이 여성들에게 좋은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이 풍부하게 포함되어 있는데, 이러한 성분은 과즙보다 석류씨에 더 많이 들어있습니다.

석류씨의 에스트로겐 성분은 갱년기 증상완화와, 염증 완화, 관절염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석류씨에 포함된 푸닉산 성분은 체지방의 축적을 예방하여 다이어트에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단, 산도가 높아 치아 부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며, 자궁근종 환자라면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참외씨

참외씨가 설사나 복통을 유발한다고 해서 씨앗을 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잘못된 정보로 엽산과 산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구강의 염증을 개선할 수 있으며, 구취를 완화하고, 입안을 청결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특히 참외씨가 붙어있는 흰색의 태좌에는 과육보다 엽산이 5배 더 함유되어 있어 씨앗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과씨

사과씨에는 사이안 배당체의 일종인 아미그달린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이 성분이 우리 몸에서 소화효소와 만나면 유독물질인 청산이 생성됩니다.

물에 녹으면 청산가리 계열의 독성을 띠기 때문에 사과씨의 섭취는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사과씨에서 나오는 독성이 우리 몸에 영향을 끼치려면 70kg의 성인 남성이 사과씨 200개를 한 번에 먹어야 해 사과씨 몇 개를 먹었다고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또한 앵두씨와 살구씨, 복숭아씨에도 아미그달린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